ABOUT ME

인기 많은 평론가 = 인기 많은 이민결

똑같은 말이다.

그냥 요새 생각하면 할수록 이게 너무 맞는 말 같고.. 특히 전문가면 전문가다운 행동을 해야하는데 전문가랍시고 떠받들어지는 사람들이 제대로 된 지식도 연출적 지식도 전혀 없고 그냥 대충 자기 감정에 따라 느낀 거 포장해서 말하는 거밖에 못 하는 거 보면 이 말이 맞는 거 같음

그렇게 그냥 대충 포장 지꺼려서 하는 말이라면 차라리 내가 하는 말이 더 확실하고 더 나은 거 같다고 생각함 결국 전문가로 행세를 하려면 최소한의 연출적 지식과 그런 이론들을 알고 있느냐가 중요한데 걔네는 하나도 모르고 나도 걔네랑 별 다를 바가 없고 단지 그 사람들은 글을 좀 쓸 줄 알아서 인기가 있고 / 나는 그걸 못 하기 때문에 인기가 없고 딱 이 차이라

결국 평론가, 칼럼리스트는 “남이 좋아하는 말을 해주는 사람” 그러니까 지적 딸딸이라고 내가 자주 말하는 것들을 잘 하게 해주는 사람들이 그렇게 되는 거 같다고 생각하고

내가 보기에 걔네가 하는 말 중 반 이상은

자기가 취미로 하는 게 아니라 돈 받고 하는 거다보니 자기가 할 말이 없는 작품에 대해서도 말을 지어내서 해야해서 개같은 소리를 하게 되고 그 사람들의 발언 퀄리티가 쓰레기처럼 떨어지는 거 같음.

그럴 거면 차라리 나는 내가 하고싶은 말만 하는 내가 더 나은 사람이라고 생각을 함. 나는 적어도 내가 할 말 없을 때 안 하니까. 나는 정말로 정말로 정말로 이게 맞는 거 같음. 걔네랑 나랑 차이가 전혀 없고 걔네는 그저 남 듣기 좋은 말을 잘 해서 인기를 얻는 거 뿐이다 라는 생각이 확실하게 듬.

 

결국 가장 평론다운 평론(전문가다운 평론)을 하는 사람은 연출적 기반이 뛰어난 현역 감독들이라는 거고, 결국 이는 스포츠 해설과 같은 문제를 겸한다.

스포츠 해설은 허구연 같은 사람은 솔직히 쓰1레기다. 그리고 실제 현직 선수들 중 아가리를 조금 잘 터는 사람의 해설이 더 뛰어나다. 다만 그 전달력에 있어서 일반 대중에게 전해주기 힘들 뿐이지(말도 잘 해야하니까), 그런데 대중들이 원하는 건 전문적 지식에 기반한 제대로 된 작품 평가가 아니라 “대충 들을 만한 안 지겹게 해주고 이해시켜주는 해설”이다. 그렇기 때문에 말을 물 흐르듯이 못 하는 전문 선수 해설은 오히려 문제가 되고, 적당히 아가리를 잘 털 수 있는 현역에서 뒤떨어지고 도태될 만큼 도태된 전문가가 전문가 취급을 받는다는 거다.

내가 강퀴/클템 이야기를 예전에 종종 했었다. 클템은 오히려 별로고 강퀴가 오히려 더 낫고 해설도 티어에서 온다고. 그런데 클템 폼이 많이 떨어졌을 때 많이 극혐이었다고. 그게 클템이 이제 현역 시절에서 너무 멀어졌기 때문에 흔히 말해서 예전처럼 잘 알지 못 하는 부분들이 생겨서 문제된다는 거다.

하지만 사람들은 적당히 원하는 전문적 지식을 약 팔 수 있는 해설자를 원한다. 그게 스2출신이든 뭐든 간에 강퀴가 아무리 더 잘한다고 해도 신뢰감이 부족하면 강퀴는 별로라는 취급을 받게 되고 그 신뢰감을 쌓기까지 3~4년의 시간을 필요로 한단 얘기다. 그리고 그 신뢰감을 쌓았을 때부터 폼이 떨어져도 또 3~4년간은 좋은 해설이라고 평가받는다.

무슨 말인지 이해를 했나?

평론가들도 이 문제와 다를바가 없다. 차라리 평론가가 그나마 영화업계에서 일이라도 했으면 그래도 그래도 조금이나마 나았을지도 모르겠지만, 흔히 말하는 평론가란 것들은 음악에서의 리스너 수준을 벗어나지 못 한다. 그런데 글을 적당히 잘 써서 인기를 얻고 있는 사람이 태반이다.

그러니까 이 사람들은 영화적 역량이 뛰어난 게 아니라 자기가 본 걸 글로 잘 푸는 소설작가와 다를 바 없는 사람이란 거고, 결국 전문적 지식을 가진 게 아니라 약간 성공한 덕후 정도의 내력밖에 없다는 얘기다.

즉, 나와 다를 게 하나도 없는 사람들이라는 거고

내 시선과도 큰 차이가 없는 사람들이라는 거다. 그런데 나도 의미찾기는 그 누구보다 잘 한다. 단지 인기 있을 법한 글을 못 쓰고 그 부분을 못 건드려서 그렇지 그런 부분에 대한 평가를 하는 건 누구보다 잘 한다.

결국 걔네나 나나 큰 차이가 없다는 것이다.

 

좆까 허접쓰레기 평론가들 나는 얘네가 쓴 감상을 볼 때마다 꼬운 게 너무 많다.

그리고 감상다운 감상을 보려면, 평론다운 평론을 보려면, 진짜 제대로 된, 감독들에게조차 좋은 평가를 받는 그런 작품이 왜 있는지 알고 싶다면, 영화 업계에서 일하는 사람들이 써놓은 감상 같은 게 있다. 그런 걸 봐라.. 정말로 좋다. 어떤 부분에서 어떤 걸 감독이 의도했는지 연출적으로 캐치하고, 어떤 부분에서 이게 띵작으로 평가받는지 왜 그 감독이 그렇게 유명한 사람이 되고 유명한 작품들로 항상 칭송받는지 개좆도 별거 없는 내용인데도 왜 높은 평가를 받는지 그걸 이해하려면 이 사람들의 감상들을 봐야한다.

이런 걸 평론이라고 해야한다고 나는 생각한다.

그 (그럴듯한 글을 보면서 자기가 지적으로 나아졌다고 믿고싶어하는 인간들이 보는)자기 딸딸이치라고 만들어둔 의미부여글을 평론이라고 하면 안 되고.

그딴 식의 감상 누가 못 하냐 씨1발? 장난쳐?

무슨 바스터즈 : 거친녀석들 같은 거 보면서 그 독일세끼가 빵에 크림인지 뭔지 바르는 그 장면 물고빨고 이게 작품적 의미로 막 유태인이 이지랄 할 거면 영화 쳐 보고 감상 쓰지마라 진짜 아니 감상은 써도 되는데 그딴 거좀 평론이라 부르지마 그건 시1발 내가 쓰는 감상이랑 똑같은 거라니까 그게 어케 평론이야 이 씹것들아

최소한 연출적으로 어떤 부분에서 어떤 감정을 의도했는지 그런 거 정도는 이해할 수 있을 때 평론이라고 말을 하라고 대부분의 영화는 연출이 9할 아니 거의 10할이다 근데 이걸 이해 못 하는 사람들이 뭔 평론을 한다고 지1랄이야

 

그렇게 평론같은 게 좋으면 평소에 연출가들이 연출하려고 읽는 책 같은 거 좀 읽어라 아니면 나처럼 그냥 감상이라고만 생각하고 즐기던지 평론은 무슨 시발 좆도 모르는 애들이 평론평론 평론이 뭐있는줄아네 우리나라에 현역아닌애들이 쓰는 그 리스너랑 다를바없는 애들이 쓰는 감상글은 평론이 아니라 그냥 내가 쓰는 감상글 같은 거야 다 허구야 허구 속지마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