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코스모스 사운드, “스무살”

2011년, 코스모스 사운드 EP 앨범 <스무살>의 “스무살” 곡 작사에 참여했다.

스무살 앨범 뒷면의 “except for ‘스무살’ 스토리 작가 : 결함”의 결함이 나다.

코스모스 사운드 EP 앨범 스무살

참고로 이민결 닉네임의 유래는 결함이다. 원래 결함이라는 단어가 마음에 들었고 거기에 좋아하는 성인 민을 붙여서 민 결함이었는데 디씨에서 놀던 적에 결함이 아니라 민결이라고 다들 불러대서 나도 받아들였고 거기에 내 성인 이를 붙여서 이 민결이 됐다.

이름처럼 생겼지만 사실 실명과는 전혀 무관하다. 다만 내 닉네임이 마음에 들기 때문에 언젠가 이민결로 개명을 하고 싶긴 하다. 언젠가 마음대로 개명하고 부모님에게 통보 할려고 했는데 그럴 만한 시기가 오지 않아서 미루는 중.


 

코스모스 사운드 – 스무살

일몰 다섯시 반 눈을 감아 좀 울고
못 믿겠지만 나는 한다고 했어
날 아는 사람들 이해한다 이해한다
말하지만 남지 않고 사라지는 말
첨엔 못 견디게 서글펐지
이제는 그냥 그러려니 해
아끼던 그대 모두 끝이 나던 날
골목을 걷고 조금 울었고 집에는 왔어

추웠고 눈이왔고 그댄 창문을 닫고
사랑한다 사랑한다 얘기했고
저멀리 땅끝 어딘가로 도망치듯 그대는 갔고
나는 남아 그대의 거짓이 되었고

일몰 다섯시 반 눈을 감아 좀 울고
못 믿겠지만 나는 한다고 했어
날 아는 사람들 이해한다 이해한다
말하지만 남지 않고 사라지는 말

추웠고 눈이왔고 그댄 창문을 닫고
사랑한다 사랑한다 얘기했고
저멀리 땅끝 어딘가로 도망치듯 그대는 갔고
나는 남았고 모든 건 거짓이 되었고

 


위 가사는 곡의 전체 가사인데 최윤석 님이 내가 작성한 가사를 보고 한 번 다듬은 가사다. 내가 맨 처음에 최윤석 님에게 보냈던 가사 초안은 아래와 같다.

 

일 몰을 볼 때면 눈물이 흐르곤 해
나는 잘하려 했을뿐-인-데
날 겪는 사람들 이해한다- 말하지
그런데 왜 사라지고 있는지
처음엔 상처가 되었지만
이제는 아프지도 않-다고
소중했던 그대가 떠난다 해도
나는 아무-렇지도 않아

추위에 닫았던 창문을 열어 준 건
내 앞에 떠있는 당신이었는-데
지평선 너머로 사라졌던 당신은
더 이상 떠- 오를 생각을 않네

처음엔 상처가 되었지만
이제는 아프지가 않-다고
소중했던 그대가 떠난다 하면
나는 아무-렇지- 않을 수 없죠

일 몰을 볼 때면 눈물이 흐르곤 해
나는 잘하려 했을뿐-인-데
날 겪는 사람들 이해한다- 말하지
그런데 왜 날 외면하나

 


앨범에 얽힌

비하인드 1. 당시 위 앨범 작업을 하고 최윤석 님이 붕가붕가 레코드에서 작가 일을 해볼 생각을 없냐고 제의를 해줬었는데, 당시 지인 중에 붕가붕가 레코드에서 일을 하는 지인이 있어서 상담을 요청했다. “이런 말 들었는데 괜찮을까요?” 하고 물어봤다. 왜냐면 그 분이 붕가붕가 레코드에서 일 하는 사람이었으니까.

근데 노발대발하면서 “일개 아티스트가 회사 일에 관여를 하려고 한다”라는 이유로 회사 사장한테 따져서 문제를 삼았고 최윤석 님과 애매한 사이가 됐다. 나만 애매한 사이가 됐다고 생각하는 걸 수 있긴 하다. 그 때 내가 사고친 거 같아서 너무 미안해서 말을 걸기 힘들었어서.

이 때 이런 일을 주변 지인에게 상담을 마음대로 하면 안 되는구나 하고 처음 깨달았다. 물론 지인의 생각이 옳다고는 생각한다. 겨우 일개 아티스트가 회사 일에 권리가 있는 것마냥 행동한 거 충분히 문제 삼을 수 있다.

하지만 내 입장에선 그렇지 않다. 나를 엿 먹인 행위에 불과하다..

참고로 문제삼았던 지인한테 나는 당시에 엄청 실망을 했었지만 그래도 몇 년 간 잘 지냈다. 군대 다녀온 뒤로 서로 성향이 너무 많이 달라진 거 같아서 밀어냈지만.. 당시 생일에 (내가 좋아했던 밴드의) 공연 음반 선물 주고 싶다고 그랬었는데 잘 지낼 자신 없는데 받는 건 문제있다고 생각해서 내가 거절했었고 그 뒤로 솔직히 연락할 일이 없어졌다..

 

비하인드 2. 나는 “작사”를 했다고 생각했는데, 처음 앨범 소개가 될 때(붕가붕가 레코드 홈페이지에서 지금도 해당 소개를 찾아볼 수 있다) “전곡 작곡작사”라는 문구에 실망을 했던 적이 있다.

분명히 나는 작사를 했는데 전곡 작곡작사라는 말에 통수를 맞은 기분을 느꼈다. 지금은 별 생각없는데 저 일 있고 4년 정도는 해당 앨범에 관해서 좋게 생각하지 않았다. 그리고 나중에 스토리텔러에 설명된 결함이 님이었군요 하는 댓글을 네이버 블로그 하던 시절에 받은 적이 있는데 그 때 마음이 살짝 녹았다.

그리고 몇 년 전부터는 “지금 보면 뭐 내 초안이랑 결과물 가사랑 완전 다르니까 그럴 수도 있지..” 하고 넘어가는 편이다. “작사 : 결함” 해줬으면 얼마나 좋았겠냐 싶긴 하지만. 다들 제 안의 사정이라는 게 있는 거겠죠.

그런데 이 글 작성하면서 이미지 검색하다가 오늘 처음 “EXCEPT FOR”이라고 적혀있는 걸 봤는데(그 전에 결함이 적혀있다는 사실은 알고 있어도 EXCEPT FOR 이라고 적혀있는 건 몰랐다) 사실 그렇게 화날 일도 아니었을지도 모른다. 당시 앨범을 샀으면 딱히 화날 일이 아니었을지도 모르겠다. 근데 “전곡 작곡작사”라는 앨범 소개를 보고 어떻게 앨범을 살 수 있겠냐. 화만 나지.

0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