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Guys hit your HAACHAMA

어제 오전엔 되게 좋았는데 아까 전에 듣다가 되게 불쾌한 지점이 있었다. 그러니까, 이 노래가 불쾌하다기보다 내 정신상태에 따라 이걸 좋게 받아들이고 나쁘게 받아들이고 영향을 끼친다는 점인데 이는 원곡은 오히려 그런 부분이 없다.

이게 왜 그런 거냐면, 원곡은 흠 잡을 데 없는 완성된 곡이다. 보컬도 완성된 보컬이다.

그런데 하아토가 부른 건 자신의 곡으로 만든 대신 장단점이 확실한 곡이다. 고음을 안정적으로 올리는 거도 아니고 거의 날 것의 상태로 노래를 부르기 때문에 발음, 가사전달력 등 특정한 문제가 있긴 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좋게 받아들이는 건 그걸 뛰어넘는 장점으로 자신의 곡으로 만들었기 때문에 좋게 받아들일 수 있는 거다. 단점이 있지만 장점이 더 뛰어나기 때문에 받아들인다는 점이다.

하지만 나는 오늘 생일인데, 생일엔 은근히 기분이 다운 텐션이 된다. 이건 나중에 다른 글로 설명하고, 여하튼 기분이 안 좋은 상태에서 들으면 장점을 들어주기보다 오히려 높은 톤으로 올라가는 거나 약간 날 것의 상태로 부르는 거나 오토튠처럼 호불호가 갈리는 걸 오히려 불쾌하게 느낄 때가 있다는 거다.

그래서 이런 경우엔 오히려 되게 깔끔하고 흠 잡을 데 없는, 불편한 거 없는 곡을 들어야 한다.

문득 듣다 짜증났는데 이게 원인이 눈에 보여서 말해봤다.

약간 그거다. 음식점을 가도 어떤 날은 비 개오고 우중충하고 하필 몸 쓰는 일까지 해서 개피곤해서 파전이랑 소주가 꿀롱꿀롱 넘어가는데, 어떤 날은 그저 평범한 날이라 전혀 안 들어가는 거 같은 그런 느낌이라고 보면 된다.

음식이나 음식점 평가가 자기 상황에 따라 같은 음식이라도 크게 바뀌듯이 노래도 자기 상황에 따라 바뀔 수 있다. 물론 지금은 마음을 진정하고 다시 여러 번 듣고 있다. 근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늘은 원곡이 더 땡긴다.

0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