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록보관소
Showing posts in category: 게임기록

토너먼트 VS 리그제

재미없는 경기는 존재한다

이 때 말했었다.

재미없는 경기는 실존하지만, 원래 스포츠라는 게 리그제고 ‘자기 팀 경기만 보는 게’ 정상이라고. 모든 경기를 다 보는 이스포츠 문화가 이상한 거라고.

야구에서도 수준 낮은 경기는 존재하지만 자신이 어떤 팀의 팬이기 때문에 1:0으로 이기든 2:0으로 이기든 8:7로 이기든 뭐든 다 재밌다.

다만 대부분의 야구팬이 좋아하는 건 1:0의 경기보다는 8:7처럼 역전에 역전에 역전을 거듭하고 홈런포의 짜릿함 안타의 짜릿함이 있을 때를 더 선호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팀 팬은 어쨌든 이기면 재밌는 경기다.

이건 실사례로 간단하게 증명할 수 있는데, SK와이번스는 김성근 시절에 ‘노잼 야구’라고 타 팬들에게 비방을 많이 들었다. 하지만 SK와이번스의 팬이 빠르게 늘어난 시절이 그 시절이다. 재미가 없으면 안 봐야하는데 왜 볼까?

다들 강한 팀, 우승하는 팀을 좋아할 대상으로 선택하기 때문이다.

아무리 재밌는 경기를 해도 정말로 특이한 수준의 급이 아닌 이상(예 : LCK내의 APK프린스) 주목을 못 받고, APK프린스 같은 주목받는 팀이 기깔나는 게임 만들어주는 거보다 그냥 2연속 우승 두 번 하는 게 더 팬을 잘 빨아들인다.

뭐 져도 재밌는 경기? 그딴 건 없다.

젠지가 팬이 없는 이유는 젠지가 재미없어서가 아니라 젠지가 못 하기 때문이다. 롤드컵 우승팀에게 못 한다는 수식어를 왜 붙이냐고 하는데 못 하는 게 맞으니까 못 한다고 하는 거다.

젠지가 롤드컵 우승할 때조차 LCK에서 우승해서 간 팀이 아니다. 아니 쟤네 또 롤드컵만 진출했네! 였다. 그리고 그 상태에서 (강팀이라는 이미지가 없는 상태에서) 우승까지 한 거다.

거기다 내가 아까도 말했듯이 “2연 우승” 할 때 팬이 많이 생긴다고 했다. 왜냐면 1회 우승으론 우승했다고 사람들이 크게 인식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런데 얘네는 LCK에서조차 우승을 못 했고 롤드컵에서 그저 우승 한 번 한 게 끝이었다. 뜬금없이 말이다. 그러니 성적으로 보면 롤드컵 우승까지 한 팀인데 강팀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 수밖에 없고 그래서 팬이 없는 거라고 봐야한다.

여튼 팀 얘기를 조금 했는데 리그제는 결국 자기 팀의 팬이 자기 팀 경기를 봐주는 게 기본 베이스다.

 

하지만 대회의 본질적인 재미 자체는 토너먼트가 훨씬 재밌다.

초반에는 흥미가 약간 떨어질 수도 있다. 하지만 16강, 8강, 4강 이렇게 좁혀질수록 우승권에 들어갈수록 점점 강팀끼리 매칭이 되고, 점점 우승 상금이라는 절실함, 그리고 4강 이내로 좁혀들어오면서 만들어진 스토리 라인들을 풀면서 되게 재밌어진다.

(대회 흥행을 위해서는 인기 많은 팀이 있어야겠지만. 스타 개인리그에서도 조밥같은 애들만 있으면 리그의 흥행이 실패할 수 있었다)

하지만 토너먼트에서 임요환이랑 홍진호가 붙어서 임진록 한다? 강민이랑 마재윤(..)이 붙어서 성전이 치뤄진다? 하면 난리가 났다. 그런 식으로 경기 하나하나에 스포트라이트가 가니까 그런 식으로 라이벌이 매칭되면 엄청난 주목을 해준다.

하지만 모든 팀이 번갈아가면서 N번씩 하는 리그는 별로 스토리라인이 잡힐 거도 없고 그냥 진행하는 많은 경기 중 하나이기 때문에 그닥 메리트가 없다. 하다못해 자기팀팬들조차 그렇게 중히 여기진 않는다. 뭐 질 수도 있지. 빡치진 하지만. 딱 이 정도다.

하지만 토너먼트에선 걸린 게 많다보니 그 이기고 지는 게 마치 돈 내기 많이 걸린 무언가처럼 여겨진다. 응원하는 팀들도 여기서 떨어지면 안 된다는 생각에 조금 더 긴장하게 되고(WBC, 올림픽 야구를 생각해보면 된다), 약팀은 하위 단계에서 떨어지기 때문에 상위 리그로 갈수록 재밌어질 확률이 높다.

근데 결국 문제는

인기 많은 팀이 일찍 떨어지면 어떡하냐 는 게 대회 흥행에서 매우 신경쓰이는 부분이고, 대회 자체로 흥해야하는 게 아니라 대회를 보는 ‘팬’이 늘어나고 그 팀을 응원하는 사람이 많아져야 본질적인 대회 파이가 커진다는 점에서 토너먼트 방식은 (계속 누군가가 떨어져야만 하니까) 그 부분에서 좋지 않을 뿐이다.

0

재미없는 경기는 존재한다

재미없는 프로 경기는 존재한다. 다만, 프로는 재미를 위해 뛰는 사람이 아니라는 게 문제며, 스포츠는 원래 ‘자기팀 경기만 보는 것’이다.

이게 게임이 되니 모든 관중이 그 경기를 본다. 하지만 그건 지금까지의 스포츠와는 다른 행태다.

일단 농구, 미식축구, 럭비, 축구 이런 거 나는 잘 모르겠다. 가장 대중적인 야구만 두고 얘기를 하고 싶다.

야구는 예전 8팀 이던 시절에 하루에 4경기를 했다. 한 팀씩 하는 게 아니라 한 경기가 3시간 가량되고 모든 팀이 한 꺼번에 경기를 시작했다. 즉, 다른 팀 경기는 잘 안 봤다.

그리고 이스포츠도 다를 바 없다. 이건 이영호가 맨 처음 말했을 때 인지했던 건데, 이영호가 스2 할 때 자기가 나오면 그렇게 조회수가 높았다고 한다. 그냥 비교해보면 자기 경기가 제일 조회수가 많았다고 한다. 그래서 이영호가 잘 되면 스2 대회도 흥할 수 있는 거였다고 보면 된다.

즉, 모든 사람은 ‘자기가 좋아하는 팀의 경기’를 보고싶어하고 그걸 응원한다는 거다.

그리고 다른 팀 경기는 잘 안 본다.

그런데 이게 이스포츠가 되면 약간 기괴해지는 게 뭐냐면, 이스포츠는 토너먼트 방식이 지금까지 많았고 대회 방식으로 넘어온 거도 스1 팀리그 만들어진 시기였다. 롤도 2015년 되서야 리그 방식으로 바뀌었다 (한국에선)

근데 이게 롤 같은 경기는 몇백게임씩 하는 게 아니라 되게 적게 한다. 야구는 한 시즌에 100게임도 넘게 하고 한 팀이랑 3시간짜리 경기를 18번인가? (예전 기준) 했어야 했는데 롤은 1라운드 1번, 2라운드 1번이 끝이다 지금 기준으로.

이게 무슨 말이냐면

야구의 경우 야구팬 = 팀팬이 되는 경우가 당연한데
롤 같은 경우 롤팬 =/ 팀팬이 된다.

야구팬 같은 경우는 야구를 다 챙겨보고 싶어도 자기팀 경기만 챙겨보기 마련이다. 그래서 선수를 판단할 때 아니 이 세끼 못하는데 우리만 만나면 존나 잘해 라던가 그 팀팬들은 이 새끼 존나 못 하는데~ 하는데 정작 그거에 당하는 팬들만 “이 세끼 진짜존나 잘해 ㅅㅂ” 하는 이런 인식의 차이가 생긴다.

그런데 롤팬은 자기팀만 보는 사람이 있고 전부 다 보는 사람들이 있단 얘기다.

그리고 지금은 그나마 리그제지만, 이건 이스포츠가 꽤 오래전부터 (토너먼트 리그 에서) 문제가 됐던 것들이다. 왜냐면 토너먼트리그에서는 되게 재밌는 경기를 보고싶어하고 모든 사람이 ‘그 대회’를 모두 다 봐준다. 그러니까 내 팀 떨어지면 끝! 이 아니라 이 리그가 끝날 때까지 결승전까지 전부 다 봐준다는 얘기다.

팀이 아니라 리그가 중심이고 그 리그가 재밌어야 그 팬들의 마음이 행복해지는 것이다.

근데 야구같은 경우는 코리안시리즈를 쳐 해도 자기팀이 아니면 안 보는 사람이 되게 많다. 롤도 그런 경향이 조금 있긴 하다. 롤드컵 한국팀 있을 땐 다들 다 챙겨보는데 결승전에 한국팀이 못 나가면 잘 안 본다 다들. 진짜 롤 경기가 보고싶은 애들만 보지.

그래서 야구같은 건 코리안시리즈에서 좀 개판나는 경기력이 나와도 아무래도 상관이 없는데 어차피 그 팀팬들이 응원하고 보는 거니까. 그 외의 다른 팀팬들은 ‘덤’일 뿐이다.

그런데 롤같은 경우는 모든 경기를 다 챙겨볼 수 있는 구조니까 그 모든 경기를 다 챙겨보는 사람들의 발언권이 세진다. 아니 이게 재밌냐~ 젠지 경기는 재미없어~ 이런 얘기를 한다는 거다.

근데 원래 프로는 아무리 재미없어도 이길 수 있따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페어플레이선에서) 사람들이 프로를 하는 거고 그 사람들은 재미가 아니라 ‘승리’가 목적이다.

그리고 그 팬들의 경기를 보는 그 팀팬들은 어떤 경기가 되든 재밌고 이기면 재밌다.

근데 애초에 원래 스포츠는 자기팀들 보라고 만든 것이고, 그래서 구장같은 곳에서 티켓 팔려고 애를 쓰고 그러는 것인데.. 그 팀팬이 아닌 사람들이 경기만 객관적으로 보면서 에잉 이 경기는 수준이 떨어져~ 이런다는 것이다.. 그리고 그렇게 하게 구조가 짜여져있다. 모든 경기를 다 볼 수 있게 만들어놨으니까.

야구처럼 매일 3시간씩 100게임을 해야한다고 해봐라 절대 이런 소리 안 한다 왜냐면 다들 자기 팀 경기 보느라 바쁘니까. 다른 팀이 재밌게 하는지 안 하는지도 관심없고 그저 내 팀이 이기는 게 제일 중요하니까. 그리고 이기면 재밌으니까.

근데 이스포츠는 그게 아니다 한 경기 한 경기 모든 경기가 모든 팬들에게 스포트라이트를 받을 수 있는 구조다. 물론 그 팀 팬이 아니면 잘 안 보긴 하겠지만.. 구조 자체가 팀팬이 아닌 사람도 모든 경기를 다 챙겨볼 수 있는 구조로 만들어져있다는 거고 그래서 그런 평가질이 나온다는 것이다.

0

상반된 원딜스타일

갑자기 생각나서 쓰는 글 며칠 전부터 뭔가 흠.. 하면서 보다가 느낀 게 있어서 쓰는 거

마X님이랑 꿀X님의 원딜 스타일 얘기를 할 거임. 일일이 X 쓰는 거 타자치기 불편하니까 마X님을 A라고 하고 꿀X님을 B라고 함

일단 두 원딜 스타일이 상반된다는 게 뭐냐면, 그냥 처음부터 끝까지 상반됨. B는 무조건 라인전 이기고 못 이기면 정신병 걸리는 타입이고, A는 라인전에서 파밍만 하려고 하는 경우가 엄청 많음 (따면 좋은데 안 따도 딱히 상관없고 챔프 자체도 라인전에서 우위가져가는 챔프가 아닌 이즈리얼이 주챔임)

이게 라인전만 비교하면 별로 차이도 안 날텐데 포지셔닝할 때 보면 완전 느낌이 다름

B는 되게 적극적이지만 상대방 스킬이나 들어오는 구도까지 파악은 못 하기 때문에 들어가다가 죽는 경우가 많음(뇌절함). A는 상대방 스킬이나 들어올 거는 예상하는데 위험부담을 하기 싫어하고 죽는 걸 극도로 피하기 때문에 위협적인 상대가 스킬 1개라도 남아있으면 아예 맞지도 않는 거리로 빠져있음 (딜로스)

그래서 B같은 경우는 오히려 이동기 없는 걸 주는 게 낫고 A같은 경우는 이동기 있는 걸 줘야함

왜냐면 A는 전장이탈하고 있다가 최대한 빨리 합류하려면 이동기가 있어야하고, 이동기가 있어야 또 적극적으로 들어와있기도 함. 이동기 있는 동안은 빨리 빠질 수 있으니까. 그리고 상대 동선을 생각보다 멀리 파악하고 있기 때문에 이동기를 쓸 때 상대는 딜못하고 자기는 전장으로 들어가는 그런 위치도 잘 봄 (시야거리 모니터 반 이상 보고 있다고 판단됨)

반면 B는 이동기가 있으면 뇌절을 하기 때문에 이동기가 없으면 애초에 적극적인 포지션이기 때문에 팀원이 먼저 들어갈 떄 같이 들어가기만 하면 좋은 구도가 생김. 그리고 시야가 넓다고 하긴 애매한 편이기 때문에 (시야거리 모니터 한 1/4 정도라고 생각됨) 오히려 시야가 확확 안 바뀌는 게 더 좋은 거라고 판단됨.

갠적으로 원딜은 B처럼 해야한다고 생각하긴 하는데, B의 경우 후반에 가면 힘이 생각보다 많이 빠짐. 게임도 라인전 위주로 했고 잘 컸어도 몇번씩 죽다보면 따라잡히는 경우가 있음. 반면 후반에는 A가 더 나은 경우가 많음. 잘 안 죽기도 하고 서포터가 이니시 걸어야 하는 상황에도 원딜이 안 지켜줘도 알아서 사리니까 딜로스는 좀 나도 앞에서 전장만 잘 만들어지면 딜할 구도도 나오고, 애초에 챔프 자체가 좀 파밍되면 엄청 센 애들 위주임.

그냥 문득 생각나서 씀

1+

헬테이커 해봤음

2주전인가? 한 거 같은데.. 까먹고 있었다.

깨는데 2시간 정도 걸린 거 같음 머리 좋은 사람은 한 40분만에 한다는데 나는 좀 걸렸다 댕청해서.. 그냥 일러스트 귀엽다고? 핫해진 게임 같고 그냥 단순한 퍼즐 게임인 듯? 그냥 간단하게 한 번 해보기 괜찮은 거 같음 어차피 공짜고

0

얼마전에 씨앤씨 리마스터 삼

춫1만 있는 줄 알았는데 레얼이랑 같이 들어있음

사자마자 바로 해봤는데 글은 이제 씀.

AI가 살짝 업데이트 된 거 같음
예를 들면 군견은 예전에 한꺼번에 컨트롤하면 자기네들끼리 먹는 일이 있었음 그래서 되게 스트레스 받았음 플레이할 때 잘못하면 군견이 하나의 타겟을 같이 덤볐을 때 한 놈이 하나를 먹게되니까

근데 이제 그런건 안 일어남

문제는 다른 것도 그런 식으로 패치가 심하게 진행된 거 같음

특히 뭐가 문제냐면 춫1이나 레얼1이나 이 게임의 포인트는 수류탄병이었음 이게 효율이 좋고 좀 탱크상대로도 딜이 나와서 쓸만함

근데 기존 게임은 ai가 좀 구져서 깔아먹는 짓을 잘 안 했음

근데 이제는 그냥 존나 달라붙음

그래서 시나리오 미션 난이도가 확 올라감

자꾸 내 보병을 탱크로 죄다 뭉개버리는데 이게 스타크래프트랑 다른 겜이라서 세부 컨트롤이 어려운 게임임 그러다보니까 자꾸 너무 쉽게 죽음 그래서 스트레스를 너무 많이 받음

시나리오에서 탱크 위주로 쓰게 안 해주는데 보병을 좀 많이 뽑아야하는데 강제로 탱크를 뽑게되니까.. 자원 문제도 있고 효율도 넘 극악임

그래도 병력 더 뽑는 미션이면 괜찮은데 한정 인구로 주는 경우 개스트레스 받음

겜전체적인 내용은 그냥 괜찮은 듯 한국어패치 없어서 좀 좆같긴하지만 (누군가 만들어주겠지..) 적당히 윈10에서도 잘 돌아가고 그런 점에서 그냥 딱 추억팔이 하는 시간 잠시 돌아간다? 그정도인듯

이왕이면 한글패치 다 되어있는 레얼2가 더 나을지도 모르겠음

0

8년전에 했던 말

8년 전에 그런 말을 한 적이 있다.

롤 할 때 내 생각대로 다 풀리고 원하는 대로 풀리면 내가 뭐라도 된 거 같다고 뭔가 엄청 상쾌한 기분이 든다고.. 모 커뮤니티 사이트에서 지나가듯이 했던 말 같은데.. 2015년에 블로그에서도 또 한 적 있나 모르겠네 여하튼 그런 말 한 적이 있다

내 생각대로 풀리면 되게 짜릿한데 그 게임이 나는 500판 넘게해야 1번 정도? 나오는데 그래서 뭐 그 한판을 위해서 계속 이 게임을 하는 거 같단 소리를 한 적이 있었다

롤은 잘하는 사람에게 되게 재밌는 게임이다.. 물론 모든 게임이 그렇지만 약간 롤이 머리 쓴다? 이런 느낌이 있어서 뭔가 엄청 후련해지는 기분이 있음 막 내 손 위에 올려두고 플레이하는 기분이 들 때가 있음

0